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 회원가입

담임목사 침례신문 시론

담임목사 침례신문 시론

부활절의 진실

부활절의 진실


그리스도인은 누구나 주님의 부활을 기뻐하고 찬양한다. 부활이 기독교의 중심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부활절이란 단어의 기원을 알고 있는가? 부활절은 영어로 ‘Easter’이다. 이스터라는 용어 자체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것은 성경적인 명칭이 아니다. 이스터(Easter)는 바로 아스타르테(Astarte)이다.


이스터나 아스타르테는 하늘 여왕의 이름(7:17~18)이다. 이 이름들은 여신 아스다롯(Ishtar)의 다른 이름이다.(두 개의 바빌론, Alexander Hislop ) 영어 사전에 보면, 이스터는 빛과 봄의 여신’ (goddess of light and spring)이라고 되어 있다.


부활절이란 단어는 앵글로색슨에 기원을 두고 있는데, 이교(異敎)의 새벽 여신으로부터 유래한 용어이다(카톨릭 백과사전, 1987년 판). 그러므로 이스터라는 단어는 기독교가 아니라 그 기원을 이교(Cult)에 두고 있음이 분명하다. 그래서 성경은 부활을 이스터(Easter)라 하지 않고, ‘the Resurrection’ 이라고 한다.(벧전 3:21)


하여 로마 카톨릭이 지키는 부활절 날짜와 성경적인 교회가 지키는 부활일 날짜는 당연히 다른 것이다. 왜냐하면 로마 카톨릭의 이스터는 봄의 여신인 아스다롯을 섬기고 기념하는 날이고, 주님의 몸 된 교회의 부활(the Resurrection)일은 죽음을 죽이시고 사망권세 이기시고, 우주의 왕이요 통치자로 등극하신 주 예수 그리스도를 기념하는 날이기 때문이다

 

달걀 이야기를 해보자. 부활절이면 어김없이 나눠주는 달걀, 전도용으로 쓰이고 있지만 이게 과연 성경적일까? 이스터 달걀의 기원은 이스터의 기원만큼이나 분명하다. 고대의 드루이드교(Druid) 제사장들은 그 모임의 거룩한 상징물로서 달걀을 지니고 있었다.


아테네에서 기념하는 주신제나 이교의 바커스 축제에서 야간 의식의 일부는 달걀을 신성화하는 것이었다. 힌두교도의 신화는 황금색으로 된 현세의 달걀을 기념한다. 일본에서는 거룩한 달걀을 놋쇠로 만든다.


중국에서는 영국에서처럼 이 때 거룩한 축제를 위해 염색하거나 칠을 한 달걀을 사용한다. 고대 이집트와 그리스에서는 달걀을 종교적 의식에 사용했으며, 신비한 목적으로 신전에 달아뒀다. 이 신성한 달걀은 이집트로부터 유프라테스 강안까지 분명하게 추적될 수 있다(Bacred Egg of Hellopolis; and Typhon’s Egg. From BRYANT’S Mythology, vol..).


안타깝게도 우리가 부활절에 주고받는 색칠한 달걀은 예수님이 무덤에서 부활하신 것을 상징하는 것이 아니다. 이것은 완전히 이교(Cult)에 그 기원을 두고 있는 것이다. 물론 우리가 색칠한 삶은 달걀을 먹는 것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 그 마음도 이해한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에게 악은 그 모양이라도 버리라고 하셨다. 전통과 관습이 성경말씀을 넘어설 때, 교회는 힘이 약해지는 것이다. 성경대로 행하기를 소망한다.


이제 성()금요일에 대해서 생각해보자. 우리는 대개 예수님께서 금요일’(Good Friday)에 죽으시고 부활절주일 이른 아침에, 죽음에서 일어나셨다고 생각해왔다. 예수님께서는 셋째 날에 다시 일어날 것이라고 자주 말씀하셨다(16:21, 10:34).


그러나 그분께서는 또한 이 기간을 밤낮으로 사흘’-원래는 세 낮과 세 밤(three days and three nights)-이라고 말씀하셨다(12:39~40). 낮이 열두 시간 그리고 밤이 열두 시간이기 때문에 만일 우리가 정확하게 세 낮과 세 밤을 계산한다면 72시간이 될 것이다(11:9~10). 예수님께서는 유대인들의 시간으로 아홉시 즉 지금 시간으로 오후 세 시가 지나서 곧 죽으셨다(27:46~50). 이때는 저녁 때요 늦은 오후였다(15:42). 모세의 율법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사람이 만일 죽음에 해당하는 죄를 지었으므로 네가 그를 죽여 나무 위에 달거든 그의 몸을 밤새도록 나무 위에 두지 말고 반드시 그 날에 그를 묻어서 주 네 하나님께서 네게 상속재산으로 주시는 땅을 더럽히지 말지니(나무에 달린 자는 하나님께 저주받은 자니라.)” (21:22~23)


큰 안식일 전날 해가 저물기 전에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허락을 얻어 그분의 몸을 가져갔다. 그와 니고데모는 그분을 장사지내기 위해 향품과 함께 그 몸을 아마포로 싸서 가까운 무덤 안에 뒀다(19:38~42). 이 모든 일은 해질 무렵에 완결됐다. 만일 예수님의 부활이 장사된 후 사흘이 지나서 장사되던 때와 똑같은 시간에 일어났다면 이는 곧 부활이 해질 무렵에 일어났음을 말해 주는 것이다.


해 돋을 때에 무덤에 온 사람들은 자기들이 도착한 바로 그 때에 그분께서 부활하신 것을 목격한 것이 아니었다. 그들은 사실 비어 있는 무덤을 발견했을 뿐이다(16:2). 요한복음의 기자는 막달라 마리아가 그 날 아침 아직 어두울 때에 그 무덤에 왔으며 예수님이 거기에 없었음을 우리에게 알려주고 있다(20:1~2). 

 

예수님께서는 일요일 아침에는 이미 부활하신 상태였다. 그러므로 그분의 부활은 그 전날 해질 무렵에 있었다. 이때로부터 사흘 뒤로 돌아가면 수요일에 이르게 된다. 만일 이것이 사실이라면 밤낮으로 사흘이 될 수 있는가? 그렇다. 수요일 밤, 목요일 밤 그리고 금요일 밤을 합치면 밤이 세 번이며 또한 목요일 낮, 금요일 낮 그리고 토요일 낮을 합치면 낮이 세 번이다. 이렇게 되면 정확하게 그 합이 밤낮으로 사흘이며 이는 곧 72시간이다.


수요일이 지난 후 목요일이 첫째 날이 되며 토요일은 셋째 날이 될 것이다. 예수님께서 안식일(보통 토요일) 전날 십자가에서 못 박히셨기 때문에 사람들이 그분께서 금요일에 죽으신 것으로 믿는데 그럴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한다. 그러나 그분께서 죽으신 다음 날의 안식일은 매주 돌아오는 안식일 즉 토요일의 안식일이 아니었다. 그 날은 매년 한 번 있는 안식일이었다.


왜냐하면 그 안식일이 큰 날이었기 때문이다. “그런즉 이 날은 예비일이므로 유대인들이 안식일에 그 몸들을 십자가에 남겨 두려 하지 아니하여 빌라도에게 그들의 다리를 꺾어 치워 달라고 간청하니(이는 그 안식일이 큰 날이기 때문이더라.)”(19:31)


이러한 큰 안식일은 한 주의 어떤 요일이라도 될 수 있으며 그 해에는 분명히 목요일이었다. 예수님께서는 예비일(수요일)에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 장사됐으며 그 다음날은 큰 안식일(목요일)이었고 그 다음날은 금요일 그리고 곧바로 매주 지키는 안식일(토요일)이 뒤따라왔다.


그 주에 두 번의 안식일이 있었다는 것을 이해하게 되면 그리스도께서 안식일 전날 십자가에서 처형을 당하시고 안식일 다음날 이미 무덤에서 일어나셨음에도 불구하고 밤낮으로 사흘 동안 무덤 속에 있을 것이라는 표적을 성취할 수 있었는지 알게 될 것이다.


성경의 모든 것이 그 분께서 수요일에 죽으시고 토요일 저녁 6시에 부활하셨다는 사실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다. 그러므로 성()금요일은 성경에 없는 것이다.


이렇게 부활을 기념하는 대상이 다르기 때문에 부활 날짜도 다르다. 로마 카톨릭이나 많은 개신교에서 지키는 부활절 날짜와 성경이 말하는 부활일은 전혀 다르다.


부활일을 계산하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로마 카톨릭이 주장하는 계산 방법이고, 또 하나는 성경이 말씀하는 계산 방법이 있다. 봄의 여신을 기념하는 이스터(부활절)는 교회력 춘분이나 그 후에 있는 교회력 첫 번째 만월(보름) 다음의 첫 번째 일요일이다. 이것은 라틴 교회가 변경시킨 부활절 날짜이다.


새 달(초승달) 이후, 스무 번째 날보다 이후에 부활절을 지키는 것은 비성경적인데, 왜냐하면 성경에 의하면, ‘유월절 기념은 새 달이 지난 후, 열네 번째와 스무 번째 날 사이에서만 지켜져야 하기 때문이다; “어둠이 빛보다 더 강력한 때에 주님의 부활을 기념하는 것은 범죄이다.” (Metlake, George.The Life and Writings of Saint Columban

 

성경이 말씀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유대의 유월절 시간에 발생한 것이다. 이집트에서 출애굽 할 때가 1537년 보름이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A.D 30년 보름인 것이다. 춘분은 태양력의 한 해를 시작하는 날짜이며, 태음력의 한 해는 춘분 이후에 첫 번째 만월(보름)로부터 시작한다(12:2, 23:5, 9:5). 이렇게 계산하면, 2014년 올 해 성경적인 부활일은 춘분(음력 321)을 지나고, 신월 보름인 414(음력 315)이다.


예수 그리스도는 유월절 어린양이셨다. 주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출애굽의 기념일에 일어난 것이다(13:1). 조국교회가 성경적인 부활일을 기념하는 감격의 날이 오기를 소망한다.

예수 부활 하셨네!


김현일 목사 / 사랑진교회